콕파일

용병들은 말 그대로 학살당하고 있었다. 제로스는 마치 토끼 무리에 뛰어든 사자처럼 용병들 콕파일의 몸을 마구 찢어발겼다. 그것도 한 번에 죽이는 것이 아니었다.

당치도 않는 소리 마십시오. 어디라고 감히 제가.
어느 정도 식사를 마친 웅삼이 큰 나무에게 다가가 입을 열었다.
콕파일35
그 모습에 소양 공주가 묘한 미소를 지으며 말문을 열었다.
콕파일20
마탑이 있는 페리어트 공국이라면 이곳으로 오는데 그리
라온을 돌아보던 영이 불현듯 소맷자락에서 작은 호리병 하나를 꺼내놓았다.
콕파일16
자, 타시지요. 레이디.
말을 마친 그가 화들짝 놀라 입을 틀어막았다. 왕실 모독죄는 중대한 죄상이다.
네리 역시 한눈에 레온 콕파일의 얼굴을 알아보았다.
어든 레온은 생사 콕파일의 고비를 거듭 넘겨가며 사투를 벌였고
그쪽을 쳐다본 지스 콕파일의 눈빛이 활황 타올랐다.
살아가는 콕파일의미와!
한 병사가 마치 증거물을 다루듯 공포에 질린 머리들을 대롱대롱 들고 진천에게 다가왔다.
그리고 그 대결에서 블러디 나이트 콕파일의 성품이 일부나마 드러났다.
도 내관님! 아, 이 내관님과 하 내관님. 안녕하시옵니까?
해결책은 맥스가 제시했다.
열 냥인뎁쇼, 형님.
이러지 마십시오.
레이디 브리저튼이 이렇게까지 나오시는 데야 도저히 이길 수가 없지 않은가. 그는 한숨을 푹 쉬었다.
악기 가락이 온천욕과 식사로 인해 오는 노곤한 일행을 깜싸듯 다가왔고
새하얀 색 콕파일의 대리석 같은 느낌 콕파일의 테라스가 증명하듯 성 콕파일의 외각에 위치한 이곳은
술렁!!
예! 장군!
우수는 원을 그리며 머리 위로 올라가고 좌수는 원을 내리며 배꼽으로 내려왔다.
그리고 그분께서도 알고 계신다.
화이트 드래곤이 고개를 갸웃거렸다.
은혜를 갚고 싶다면 이렇게 하시오. 내가 한 가지 제안을 하리다.
왜 전에는 몰랐을까. 왜 아무도 그런 생각을 하지 않는 걸까. 몇 년 전 그녀가 사교계에 데뷔를 했을 때부터 런던에 살아왔던 가렛이었다. 사람들이 그녀 콕파일의 외모를 두고 나쁜 말을 하는 것을 들
라온 콕파일의 되물음에 윤성이 불현듯 발치에 놓인 조족등을 라온 콕파일의 얼굴 가까이로 들어올렸다.
기어이 영 콕파일의 입에서 불만 섞인 한 마디가 흘러나왔다.
오래 기다리셨습니다.
사내가 어쩌자고 이리 곱다는 것입니까.
넘을 수 있습니다.

Partners

logo one
logo two
logo three
logo four